블로그 이미지
부엉이쌤의 나라말, 우분투, 국어교육 부엉이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3)
일상 (26)
오늘의 명언 (300)
문화사랑방 (81)
우리말사랑 (162)
유니텔 시사한자 (10)
아하그렇구나 (47)
동영상 (0)
거꾸로교실 (3)
1교시 국어영역 (272)
꿈꾸는 정원사 (70)
부엉이쌤의 수업이야기 (17)
성공하는 사람들의 습관 (21)
컴도사 (116)
도종환의 엽서 (6)
좋은글좋은생각 (111)
잼난야그 ㅣ 심테 (1)
오픈오피스 3.2 (53)
우분투 10.04 (리눅스) (296)
2009 남목고 (40)
백업2015 (1)
Total584,040
Today14
Yesterday66

만분가

                        조  위


천상 백옥경 십이루 어디멘고

오색운 깊은 곳에 자청전이 가렸으니

구만 리 먼 하늘을 꿈이라도 갈동말동

차라리 죽어져서 억만 번 변화하여

남산 늦은 봄에 두견의 넋이 되어

이화 가지 위에 밤낮으로 못 울거든

삼청 동리에 저문 하늘 구름 되어

바람에 흘리 날아 자미궁에 날아올라 

옥황 향안 전에 지척에 나가 앉아

흥중에 쌓인 말씀 실컷 사뢰리라

아아 이내 몸이 천지간에 늦게 나니

황하수 맑다마는 초객의 후신인가

상심도 가이없고 가태부의 넋이런가

한숨은 무슨 일인고 형강은 고향이라 

십 년을 유락하니 백구와 벗이 되어

함께 놀자 하였더니 어르는 듯 괴는 듯  

남 없는 님을 만나 금화성 백옥당의

꿈조차 향기롭다

옥색실 이음 짧아 님의 옷을 못하 여도

바다 같은 님의 은혜 추호나 갚으리라 

백옥같은 이내 마음 님 위하여 지키고 있었더니

장안 어젯밤에 무서리 섞어치니 

일모수죽에 취수도 냉박하구나

유란을 꺾어 쥐고 님 계신 데 바라보니  

약수 가로놓인 데 구름길이 험하구나

다 썩은 닭의 얼굴 첫맛도 채 몰라서  

초췌한 이 얼굴이 님 그려 이리 되었구나

천층랑 한가운데 백 척간에 올랐더니  

무단한 양각풍이 환해 중에 내리나니

억만장 못에 빠져 하늘 땅을 모르겠도다

노나라 흐린 술에 한단이 무슨 죄며

진인이 취한 잔에 월인이 웃은 탓인가 

성문 모진 불에 옥석이 함께 타니

뜰 앞에 심은 난이 반이나 이울었구나

오동 저문 비에 외기러기 울며 갈 때

관산 만릿길이 눈에 암암 밟히는 듯 

청련시 고쳐 읊고 팔도한을 스쳐 보니

화산에 우는 새야 이별도 괴로워라  

망부 산전에 석양이 거의 로다

기다리고 바라다가 안력이 다했던가  

낙화 말이 없고 벽창이 어두우니

입 노란 새끼새들 어미도 그리는구나  

팔월 추풍이 띠집을 거두니

빈 깃에 싸인 알이 수화를 못 면하도다 

생리사별을 한 몸에 흔자 맡아

삼천장 백발이 일야에 길기도 길구나  

풍파에 헌 배 타고 함께 놀던 저 무리들아

강천 지는 해에 주즙이나 무양한가

밀거니 당기거니 염예퇴를 겨우 지나

만 리 붕정을 머얼리 견주더니  

바람에 다 부치어 흑룡 강에 떨어진 듯

천지 가이없고 어안이 무정하니  

옥 같은 면목을 그리다가 말려는지고

매화나 보내고자 역로를 바라보니   

옥량명월을 옛 보던 낯빛인 듯

양춘을 언제 볼까 눈비를 혼자 맞아  

벽해 넓은 가에 넋조차 흩어지니

나의 긴 소매를 누굴 위하여 적시는고  

태상 칠위 분이 옥진군자 명이시니

천상 남루에 생적을 울리시며  

지하 북풍의 사명을 벗기실까

죽기도 명이요 살기도 하나리니   

진채지액을 성인도 못 면하며

누설비죄를 군자인들 어이하리  

오월 비상이 눈물로 어리는 듯

삼 년 대한도 원기로 되었도다   

초수남관이 고금에 한둘이며

백발황상에 서러운 일도 하고 많다   

건곤이 병이 들어 흔돈이 죽은 후에

하늘이 침음할 듯 관색성이 비취는 듯 

고정의국에 원분만 쌓였으니

차라리 할마같이 눈 감고 지내고저   

창창막막하야 못 믿을쏜 조화로다

이러나저러나 하늘을 원망할까   

도척도 성히 놀고 백이도 아사하니

동릉이 높은 걸까 수양산이 낮은 걸까   

남화 삼십 편에 의론도 많기도 많구나

남가의 지난 꿈을 생각거든 싫고 미워라 

고국 송추를 꿈에 가 만져 보고

선인 구묘를 깬 후에 생각하니   

구회간장이 굽이굽이 끊어졌구나

장해음운에 백주에 흩어지니  

호남 어느 곳이 귀역의 연수런지

이매망량이 실컷 젖은 가에 

백옥은 무슨 일로 청승의 깃이 되고

북풍에 혼자 서서 가없이 우는 뜻을  

하늘 같은 우리 님이 전혀 아니 살피시니

목란추국에 향기로운 탓이런가  

첩여 소군이 박명한 몸이런가

군은이 물이 되어 흘러가도 자취 없고   

옥안이 꽃이로되 눈물 가려 못 보겠구나

이 몸이 녹아져도 옥황상제 처분이요   

이 몸이 죽어져도 옥황상제 처분이라

녹아지고 죽어지어 혼백조차 흩어지고  

공산 촉루같이 임자 없이 굴러 다니다가

곤륜산 제일봉에 만장송이 되어 있어  

바람 비 뿌린 소리 님의 귀에 들리기나

윤회 만겁하여 금강산 학이 되어  

일만 이천 봉에 마음껏 솟아올라

가을 달 밝은 밤에 두어 소리 슬피 울어  

님의 귀에 들리기도 옥황상제 처분이겠구나

한이 뿌리 되고 눈물로 가지삼아 

님의 집 창 밖에 외나무 매화 되어

설중에 흔자 피어 참변에 이우는 듯 

윌중소영이 님의 옷에 비취거든

어여쁜 이 얼굴을 너로구나 반기실까  

동풍이 유정하여 암향을 불어 올려

고결한 이내 생계 죽림에나 부치고저  

빈 낚싯대 비껴 들고 빈 배를 흔자 띄워

백구 건너 저어 건덕궁에 가고 지고 

그래도 한 마음은 위궐에 달려 있어

내 묻은 누역 속에 님 향한 꿈을 깨어  

일편장안을 일하에 바라보고 외로 머뭇거리며

이몸의 탓이런가 이몸이 전혀몰라

천도막막하니 물을 길이 전혀 없다

복희씨 육십사괘 천지 만물 섬긴 뜻올  

주공을 꿈에 뵈어 자세히 여쭙고저

하늘이 높고 높아 말없이 높은 뜻을  

구름 위에 나는 새야 네 아니 알겠더냐

아아 이내 가슴 산이 되고 돌이 되어  

어디어디 쌓였으며 비가 되고 물이 되어

어디어디 울며 갈까 아무나 이내 뜻 알이 곧 있으면

백세교유 만세상감하리라.



[ 핵심 정리 ]

* 지은이 : 조위(1454-1503, 매계.梅溪) - 성종 5년 문과 급제, 성종의 총애를 받음.  호조

        참판, 충청도관찰사, 동지중추부사 겸 부제관(연산군때). 연산군때 [성종실록] 편찬

        도움. 연산군 4년, 성절사(聖節使)로 명나라에 갔다가 귀국 도중 무오사화를 만나 의

        주에서 잡혀 흡천에 유배. 연산 9. 49세로 유배지에서 병사

* 구성 : 서사, 본사, 결사

        - 서사 : 적소에서 왕에게 흉중에 쌓인 말씀을 실컷 호소하고 싶어 이 글을 쓴다고

                  하는 동기

        - 본사 : 사화로 인해 전일의 영화가 현재의 억울하고 처참한 귀양살이를 하게 되었

                 으나 이 역시 천명이니 황제의 처분만 바란다는 내용(자기를 굴원에 비유)

        - 결사 : 원한에 쌓인 자기의 심정을 안타까워하면서 만일 누구든 제 뜻을 알아주는

                  이만 있다면 평생을 함께 사귀고 싶다고 함

* 주제 :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

* 의의 : 작자가 1498년(연산군4)의 무오사화에서 간신히 죽음을 면하고, 전남 순천(順天)으

        로 유배되었을 때 지은 것이다. 누구에게도 호소할 길 없는 슬픔과 원통함을 선왕(先

        王:성종)에게 하소연하는 심정을 읊었는데, 이 작품은 현존하는 작품 중에서 가장 오

        래된 유배가사이다.



[ 이해와 감상 ]

- 해설 1 -

  조 선 연산군 때 조위(曺偉)가 지은 유배가사. 국한문혼용체.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127구이며, 34조와 44조가 주조를 이루고 23조, 24조 등도 더러 있다. 안정복(安鼎福)의 ≪잡동산이 雜同散異≫ 제44책에 수록되어 전한다.

  작자가 1498년(연산군 4) 무오사화 때 유배되어 전라도 순천에서 지은 가사이다. 유배가사 가운데 가장 오래된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내용은 지은이가 사화에 연루되어 간신히 죽음을 면하고 유배된 뒤 귀양살이하는 원통함을, 천상에서 하계로 추방된 처지에서 옥황상제로 비유된 성종에게 하소연하고 있는 것이다.

  작품의 가의(歌意)가 굴원(屈原)의 〈천문 天問〉과 비슷한 점으로 보아 그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며, 정철(鄭澈)의 〈사미인곡 思美人曲〉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보인다.


- 해설 2 -

  ' 만분가'는 유배 가사의 효시로 알려진 작품이다. 작자인 조위(曺偉)가 무오사화(戊午士禍)로 인하여 귀양 간 유배지인 순천에서 지은 것이다. 작품의 내용을 보면 작자가 사화에 연루되어 억울하게 귀양살이를 비분강개한 심정을 임금인 성종에게 토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중국의 초(楚)나라 굴원(屈原)이 죄 없이 쫓겨나서 '이소(離騷)'를 지어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했듯이 자신도 죄 없이 귀양 와있다는 것이다. '만분가'는 조선 전기 당쟁의 회오리 속에서 희생된 문신(文臣)이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한 유배가사의 효시 작품이라는 점에서 우선 문학사적 가치가 매우 큰 작품이다. 또한 이 작품은 후대에 지어지는 유배가사의 일종인 송강 정철의 '사미인곡'과 '속미인곡' 등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미인곡'과 '속미인곡'에서 임금이 계신 곳을 도가의 천상 세계로 설정한 것이라든가, 유배되어 귀양 가있는 작자는 천상에서 옥황상제를 모시던 인물로 설정된 점 등이 모두 '만분가'의 설정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흐름은 조선조 유배가사의 중심적인 흐름을 이루면서 이어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만분가'는 유배가사의 전개에 끼친 영향과 문학사적 의의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다음 글을 읽고 물음에 답하시오.

(가)  어제 영명사를 지나다가

잠시 부벽루에 올랐네.

텅 빈 성엔 [조각달] 떠 있고

천 년의 구름 아래 바위는 늙었네.

기린마는 떠나간 뒤 돌아오지 않으니

천손(天孫)*은 지금 어느 곳에 노니는가?

돌계단에 기대어 길게 휘파람 부노라니

산은 오늘도 푸르고 강은 절로 흐르네.

                          - 이색 <‘부벽루’>

* 천손 : 고구려의 시조인 동명왕을 가리킴.


(나) 귓도리 져 귓도리 에엿브다 져 귓도리

 어인 귓도리 지는 [달] 새는 밤의 긴 소릐 쟈른 소릐 절절(節節)이 슬픈 소릐 제 혼자 우러 녜어 사창(紗窓) 여왼 잠을 살드리도 깨오는고야

 두어라 제 비록 미물(微物)이나 무인동방(無人洞房)에  내 뜻 알리는 너뿐인가 하노라.

 - 작자 미상 <사설시조>


(다)  천층랑* 한 가운데 백척간에 올랐더니

 ⓐ무단한 회오리 바람이 환해* 중에 나리나니

 억만 장(丈) 못에 빠져 하늘 땅을 모르것네.

 노나라 흐린 술에 한단이 무슨 죄며

 진인이 취한 잔에 월인이 웃은 탓인고

 ⓑ성문 모진 불에 옥석이 함께 타니

 뜰 앞에 심은 난(蘭)이 반이나 시들었네.

 오동 저문 날 비에 외기러기 우러옐 제

 관산 만리 길이 눈에 암암 밟히는 듯

 청련시 고쳐 읊고 팔도 한을 스쳐 보니

 화산에 우는 새야! 이별도 괴로워라.

 망부(望夫) 산전(山前)에 석양이 거의로다.

 기다리고 바라다가 안력(眼力)이 다했던고

 낙화 말이 없고 벽창(碧窓)이 어두우니

 입 노란 새끼 새들 어미를 그리누나!

 ⓒ팔월 추풍(秋風)이 띠집을 거두니

 빈 깃에 쌓인 알이 물불을 못 면하네.

 생리 사별(生離死別)을 한 몸에 혼자 맡아

 삼천 장(丈) 백발이 일야(一夜)에 기도 길샤

 ⓓ풍파에 헌 배 타고 함께 놀던 저 벗들아!

 강천 지는 해에 배는 탈이 없는가?

 밀거니 당기거니 염예퇴를 겨우 지나

 만 리 붕정(鵬程)을 멀리곰 견주더니,

 바람에 다 부딪쳐 흑룡강에 떨어진 듯

 천지 가이 없고 어안(魚雁)이 무정하니

 옥 같은 면목을 그리다가 말년지고

 매화나 보내고져 역로(驛路)를 바라보니,

 옥량* [명월]을 예 보던 낯빛인 듯

 ⓔ양춘을 언제 볼고 눈비를 혼자 맞아

 벽해 넓은 가에 넋이 조차 흩어지니,

 나의 긴 소매를 눌 위하야 적시는고.

                              - 조위 <‘만분가’에서>

*천층랑 : 험한 물결.  *환해 : 관리의 사회.  *옥량 : 옥대들보.


1. (가)~(다)의 공통점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

① 자연물을 통해 화자의 정서를 드러내고 있다.

② 화자는 과거를 회상하며 무상감에 젖어 있다.

③ 말하고자 하는 바를 반어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④ 과장된 표현으로 화자의 정서를 강조하고 있다.

⑤ 화자의 시선이 내면에서 외부로 옮아가고 있다.



2.  (가)~(다)의 ‘달’에 대한 설명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

① (가)의 ‘조각달’은 결핍의 의미를, (나)의 ‘달’은 충만의 의미를 담고 있다.

② (가)의 ‘조각달’은 쓸쓸한 상황을, (다)의 ‘명월’은 그리운 대상을 떠올리게 한다.

③ (나)의 ‘달’은 정적인 느낌을, (다)의 ‘명월’은 동적인 느낌을 주고 있다.

④ (가), (나)의 달은 관념적 존재이나, (다)의 달은 실제적 존재이다.

⑤ (가)~(다)의 달은 모두 차가운 이미지를 지니고 있다.

 

 

3. (가)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① 초월적 존재에 기대어 소망을 이루려 하고 있다.

② 공간적 배경이 시작(詩作)의 모티프가 되고 있다.

③ 세월의 흐름을 시각적 이미지로 형상화하고 있다.

④ 인간사와 자연을 대비하여 주제를 부각시키고 있다.

⑤ 구체적 행위를 통해 화자의 내면 심리를 드러내고 있다.



4. 수업 시간에 (나)를 바탕으로 평시조 짓기를 하려고 한다. 주어진 조건을 가장 잘 반영하여 지은 것은?

<보기> 

※ 원시(原詩)의 주제 의식을 살릴 것.

※ 비유적 표현을 사용할 것.

① 가을 밤 달빛 아래 귀뚜리 귀뚤귀뚤

   떠나 간 내 님 얼굴 살며시 떠오르네.

   무정타 떠나간 내 님 소식 한 자 없나뇨.

② 집 떠난 석 삼 년에 내 마음 둘 데 없어

   동산에 난 초승달에 고향 소식 묻자 하니

   무심타 저 구름 속에 문 닫고 들어가네.

③ 지나는 바람에 님인가 여겨 나서 보니

   감나무 가지 사이 달빛만 환하구나.

   두어라 달빛 속에나 내 님 모습 보리라.

④ 집 잃은 두견이 무슨 미련 저리 많아

   이 골짝 저 골짝 오명가명 슬피 우나.

   저 두견 내 마음 같아 골골이 울고 가네.

⑤ 꽃 피면 온다 하던 어여쁜 우리 님아

   꽃 져도 아니 오니 차가운 방 홀로 지키네.

   긴긴 밤 잠 못 이룬 채 나무 되어 서 있네.

 

 

5. <보기>의 내용을 참조할 때, (다)의 ⓐ~ⓔ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보기> 

 조위는 연산군 4년(1498) 무오사화(戊午士禍)에 연루되어 전라도 순천으로 유배 가게 되었다. 그는 끝내 유배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생을 마감했는데, 이때에 임금에게 하소연하고 싶은 심정을 그린 작품이 바로 ‘만분가’이다.

① ⓐ : 작자 자신이 몸담고 있었던 조정에 불어  친 정치적 파동으로 해석할 수 있다.

② ⓑ : 무오사화 당시에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하는 구절로 볼 수 있다.

③ ⓒ : 임금의 사랑을 잃고 위기 상황에 처해 있는 작자 자신의 처지로 해석할 수 있다.

④ ⓓ : 무오사화의 화(禍)를 면하기 위해 작자 자신과 동료들이 함께 피난했던 상황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⑤ ⓔ : 유배의 고통을 겪고 있는 작자 자신이 유배 이전의 상태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정답>

1. ①    2. ②    3. ①    4. ⑤    5. ④

'1교시 국어영역 > 고전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위 - 만분가  (0) 2009.01.05
[13강] 조위 - 만분가  (0) 2009.01.03
[13강] 조위 - 만분가  (0) 2009.01.03
최익현 - 유한라산기(遊漢拏山記)  (0) 2009.01.02
[13강] 홍순학 - 연행가(燕行歌)  (0) 2008.12.31
[13강] 김인겸 - 일동장유가  (0) 2008.12.30
Posted by 부엉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