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부엉이쌤의 나라말, 우분투, 국어교육 부엉이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3)
일상 (26)
오늘의 명언 (300)
문화사랑방 (81)
우리말사랑 (162)
유니텔 시사한자 (10)
아하그렇구나 (47)
동영상 (0)
거꾸로교실 (3)
1교시 국어영역 (272)
꿈꾸는 정원사 (70)
부엉이쌤의 수업이야기 (17)
성공하는 사람들의 습관 (21)
컴도사 (116)
도종환의 엽서 (6)
좋은글좋은생각 (111)
잼난야그 ㅣ 심테 (1)
오픈오피스 3.2 (53)
우분투 10.04 (리눅스) (296)
2009 남목고 (40)
백업2015 (1)
Total586,308
Today93
Yesterday103

반대해도 괜찮아


P씨는 자신의 의견이 옳아도 상대에게 반론하지 못했다.

상담해 보니 그는 일을 참 열심히 했지만 상사 앞에만 서면 한마디도 대꾸를 못해 손해 보는 일이 많았다.

물론 내성적인 성격 탓도 있었지만 혹 상사 의견에 반대하면 건방져 보이거나 변명하는 듯한 이미지를 줄까 봐 걱정됐기 때문이다.

나는 P씨에게 효과적으로 반론하는 '예(Yes), 하지만(But)' 화법을 권했다.

상대의 의견을 반박할 때 다짜고짜 "틀렸습니다. 그게 아닙니다."라고 하지 말고 "그 말씀도 맞습니다(Yes), 하지만(But) 제 생각은~."라고 말하면서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다.

이 화법의 좋은 점은 상대에게 거부감을 주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안 된다고 하면 상사에게 대드는 것처럼 보이지만 일단 "예."라고 먼저 말하면 상사는 자신이 존중받았다고 느껴 나의 의견에 좀 더 귀 기울인다.

아론슨 화법도 반론에 효과적이다.

상대의 잘못된 점(-)을 짚어 준 뒤 곧바로 긍정적인 면을(+) 말하는 기술이다.

성격 급한 상사가 보고서가 왜 그리 늦어지냐고 재촉할 때 "지시 내린 지 하루밖에 안 됐는데 어떻게 당장 보고드릴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박하지 말고 "빨리 준비해서 대충 보고할 수도 있습니다만(-), 만족하실 만하게 만들려다 보니(+) 시간이 조금 걸렸습니다."라고 말하는 식이다.

부메랑 화법도 있다.

던지면 다시 돌아오는 부메랑의 원리를 반론에 응용시킨 것이다.

예를 들어 예산 보고 과정에서 투자를 더 해야 한다고 말했을 때 상사가 "지금은 경기가 안 좋아서 아무도 투자를 안 하는데………."라고 반대하면 "네, 맞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경기가 안 좋을 때 투자해야 남들보다 앞서 갈 수 있습니다."라며 거절 요인을 외려 장점으로 승화해 자신의 의견으로 되돌아오게 하는 것이다.

이때 '안건'에 대한 반론이어야지, 상대에 대한 반론의 이미지를 주면 안 된다.

안건과 상대를 분리해, 상대는 존중하되 안건을 지혜롭게 반론하는 센스가 필요하다.


공문선 님| 커뮤니케이션 클리닉 원장


-좋은생각 이천십사년 팔월호 중에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습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 채굴꾼처럼  (0) 2015.01.16
반대해도 괜찮아  (0) 2015.01.08
하고 싶다  (0) 2012.03.15
먹구름  (0) 2012.01.29
지기불가이위(知其不可而爲)  (0) 2012.01.12
뜨거운 꽃  (0) 2012.01.03
Posted by 부엉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